사용자 삽입 이미지

 자신에 대한 자존감이 아주 강하게 보이는 패트릭 모어의 앨범입니다.
 그리고 앨범의 제목 autumn's coming처럼 늦가을의 쓸쓸한 정취가 흠뻑 배여있는 로너앨범이네요.

 조용한 공기속에 부서지듯 쏟아지는 늦가을의 햇살. 그의 숨소리 ..그리고  손가락의 섬세한 피킹이 그대로 전달이 되는것 같군요. 그의 소리를 들으면 몸의 감각들이 꽃이 피어나듯이 살아나는것 같습니다.
귓가에 대고 속삭이는 듯한 목소리가 연하고 섬세해서 솜털들이 일제히 반응을 하는군요.
모어씨의 주변에는 공기의 온도도 몇도씨 정도는 낮고 바람도 정체되어 있는거 같아요.

앨범은 뒷면에도 적혀있지만 사비로 만들어서 몇장만이 제작된 프라이빗 프레스의 전형적인 음반입니다. 앨범은 전부 그의 자작곡으로 만들어졌는데 곡들도 전체적으로 잘 만들어졌습니다. 가사도 시적인데 이너슬리브지가 없어서 안타갑네요. 기타하나와 섬세함으로 승부를 거는 애잔한 음반.


< for patricia >

The leaves were melting gently

On the green and brown below

And the silence softly nodded

That I’d hate to see you go

Oh no no no….

Oh no no no….


The little girl within you

Is the velvet one so true

Knew all the thoughts I would think

And begin to share with you


And the thoughts will turn to tear drops

As my dream leaves taste the wind

Our yesterdays will linger

And perhaps our lives will blend


The leaves were melting gently

On the green and brown below

And the silence softly nodded

That I’d hate to see you go

Oh no no no….

 .. 좋아하는 곡이 생기면 많은걸 알고 싶고 느끼고 싶다는 맘이 생기는데
이렇게 멋진 가사를 얻게 되고 알게 되어서 무척 행복하다는 생각이 듭니다.
가사를 도와주신  mojo님과 밥에게 고마움을 전해요.


a1. two people
a2. a long time ago


a3. autumn's coming
a4. for patricia
a5. a work song
a6. every morning

b1. for mary anne
b2. friend of yesterday
b3. the systematic blues
b4. banana boat


b5. dewey
b6. mr fare well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