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일 내리는 장 마비 때문에 오늘은 통통 튀는 그루브한 앨범을 골라봤는데요. 앨범 커버만 놓고 보자면 절대 사고 싶지 않은 ㅎㅎ Fantuzzi의 앨범입니다.
사실 레어하면서 음악성도 좋고 가격도 착한 그런 엘피를 구하는 것은 모든 콜렉터들의 소망일꺼에요. 그렇지만 그런 엘피를 구입을 하기는 하늘의 별따기처럼 힘든일인데요. 언노운 앨범중에서 그런앨범을 살 가능성은 100분의 일이라고 봅니다. 그러니까  100장의 앨범을 무조건 사서 들어바야 건질수 있는 행운이죠. 그리고 아무런 앨범의 피드백도 없고 음원을 들어볼 기회조차 없다면 가능성은 좀 더 떨어질꺼에요. 그렇다면 실제로 거의 제로에 가까운데요ㅎㅎ 그래서 컬렉터 북이나 가이드 싸이트에 따라서 구입을 시도하지만 좋은 음반은 대체로 모든 사람들이 쫒고 있기 때문에  낮은가격에 사는 것은 천운이 따라야 합니다.
하지만 다행히도 Fantuzzi의 음반은 언노운 앨범이면서 컬렉터 가이드 싸이트에 올라와 있지만, 레어하면서 가격은 높지않은 앨범중에 하나에요. 그러면서 음악성도 좋은 앨범입니다. 만약 이 앨범이 신비하고 아름다운 커버 아트였다면  가격이 약간 올라 가겠지만. ㅎㅎ 이 음반이 높은 가격을 형성할 가능성은 거의 없을 거 같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아주 좋아하는 앨범인데요. 오랫만에 다시 들으니 정말 좋네요 .비오는 날의 물기를 산뜻하게 말려주는것 같습니다. 그리고 이 음반은 볼면 볼수록 너무나 독특하고 재미있는 음반인데요. fantuzzi 씨는 히피처럼 전 세계를 돌면서 음악과 함께

퍼포먼스를 하였던듯 싶습니다. 커버에서도 확인을 할수 있듯이 그는 중동 아시아 출인이 아닌가 싶은데요. 그래서 특이하게도 앨범은 미국에서 발매를 하였지만 퍼포먼스는 주로 네발이나 인도, 호주등 아시아를 순회하면서 공연과 퍼포먼스를 하였던 듯 싶습니다. 
흠..백 커버를 보면 마치 사이비 종교집단의 교주처럼 보이기도 하네요. ㅎㅎㅎ
멜로디를 하나만을 가지고 접근하지 않고 춤추면서 즐기는 음악이란 얼마나 즐거울까요? 
이 시절에는 이런 거대한 히피문화의 흐름이 있었으니까 가능한 일이었을거 같습니다. 
순수하게 아무 걱정없이 자유롭게 춤추고 음악을 만끽하는 그들이 부럽네요.

프라이빗이라 참여된 뮤지션은 많지 않지만 유명한 재즈 플루이스트  Jeremy Steig 씨가 참여를 하였습니다
역시 상당한 역량을 가지고 사운드에 풋풋한 향기로운 입체감을 주고 있네요.  그리고 시타와 퍼커션등이 많을 사용하여 fantuzzi씨만의 독창적인 이스턴 그루브음악을 만들어내고 있습니다.

Let's Go Groove ~ !.

 

a1. Come Along


a2. Aleloli
a3. Lost 'N Found
a4. Mix Love (3:58)
a5. Warriors Of The Rainbow

b1. Beyond The Beyond
b2. First Day
b3. Deep Inside
b4. Mother-Father-God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