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당히 레어하고 신비하게 감추어 있던 Carl Thinman의 앨범입니다. 이 앨범도 커버가 주는 신비한 아우라때문에 꼭 가지고 싶었던 앨범이였네요.  carl thinman의 앨범은 Free Will과 함께  Guiness의 레이블에서도 가장 레어한 앨범군에 속하는 앨범이기도 합니다. 뉴욕을 배경으로 설립이 되었던 Guiness는 사실 Tax를 절감하기 만든 레코드 레이블였는데요. Tax 절감이라는 그럴듯한 명목을 걸었지만 사실 Tiger Lily 레이블처럼  검은 돈을 숨기기 위해서 만들었을 걸로 생각이 됩니다.  한창 마약이 성행을 하였던 그 시절이라 마약으로 벌어들인 막대한 불법자금을 세탁하거나 세금을 포탈하기 위해서 만든 레이블이라고  생각이 드는군요.  아티스트를 발굴하거나  음반을 판매하는 목적을 가지고 만든 레이블이 아니기 때문에 앨범들이 대체로 사장되어 버리고 말았습니다. 앨범을 녹음 한 뮤지션에게는 무척 슬픈 현실이였겠죠.  Guinness Records 레이블은 77년에만 많은 앨범을 발매를 하고 무슨 사정이 생겼는지 문을 닫아 버렸습니다.  

carl thinman의 앨범은 솔로앨범은 아니고 네명으로 이루어진 그룹명입니다. 뮤지션은 모두 네명의 이름이 적혀있는데 M. cavender이 메인 보컬과 주측이 되었을걸로 생각이 됩니다. 송라이팅은 거의 M . cavender와 D. Burnside 의 공동 작곡이네요. 하지만 나머지 멤버들도 몇몇곡에 이름이 올라와 있네요.  앨범은 알려지지 않은 마이너한 뮤지션들의 경력에 비해서 연주가 무척 훌륭하고 세련되어졌다고 생각이 듭니다. 유기적으로 잘 배치되어 있는 멤버들의 세션플레이와 화려한 엘렉기타솜씨는 수준급연주실력입니다..
앨범은 전체적으로 CSNY 에 영향을 많은 받은 듯한 어메리칸 루츠 뮤직과 웨스트코스트 사운드를 들려줍니다. 한두곡 부드러운 느낌의 곡들이 있지만 전체적으로 시원스럽고 비트 있는 락연주곡으로 구성되었습니다.  그리고 힘있는 백업어렌지에 아주 잘 어울리게도 보컬이 남성적인 매력을 많이 어필하고 있네요. 아주 멋진앨범 .


a1. Why Do I Care
a2. 27th Day Of September
a3. What Do you Want From Me
a4. If There Were No Tomorrows


a5. Holiday.

b1. I Told You So
b2. Honestly
b3. Long Ago
b4. Kingdom Come
b5. Feels Good To Feel Good



b5. Feels Good To Feel Good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