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네소타 출신의 ed의 이집앨범입니다. 이 앨범은 일집 <light years away >과 함께 매니아 사이에는 꾸준히 알려져있는 앨범입니다.  오랜시간 인지도가 있는 앨범이고 아주 레어한 앨범군이 아니기 때문에 가격 편차가 옥션마다 극심한데요. 인내심이 있다면 저가로 구매할수 있는 음악성을 갖춘 훌륭한 앨범입니다.
ed는 최근까지 음반을 발매하면서 아직까지 왕성하게 활동을 하고 있는데요.  에세이 작가, 시인 그리고 비쥬얼 아트 화가로 다방면에서 활동하는 다재다능한 뮤지션입니다.  그래서인지 커버아트를 만들어내는 감각이 근사합니다. 구름위에 올라가 달빛을 받고 누워서  lunar blues들려주고 있는데요.  달빛이 만들어내는 블루스는 어떤 음악일까요 ?

 이 앨범은 프라이빗이지만 미네소타 출신의 전문적인 뮤지션들이 많이 참여를 하였습니다. 우리에게도 잘 알려진 Podipto의 dan lund, 그리고 poco와 podipto출신의 Jack Sundrud등이 참여를 하였는데, 역시나 들어보면 많은 음반작업을 하였던 전문적인 뮤지션들의 소리는 틀린구석이 있습니다. 많은 뮤지션들이 참여를 하지 않아도 빈곳없이 풍요롭게 꽉 채워진 사운드를 들려줍니다. 그리고 깔끔하고 군더더기 없으면서도 화려화네요. 이들은 ed와는 같이 미네소타에서 오랫동안 친구처럼 활동하였던 뮤지션들이라 눈빛만 봐도 음악적인 궁합을 맞출수 있었겠죠.
그렇지만 무엇보다 에드의 능력이 출중하다고 할수가 있는데요. 선선한 느낌의 보이스도 맘에들고 감각적으로 타고난 사람인듯 기타솜씨도 아주 좋네요. 또한 앨범의 프로듀싱도 직접하였고 송라이팅도 한곡을 제외하면 전곡이 그의 작품임니다.  앨범은 전체적으로  프로그레이시브 포크와 컨트리가 잘 믹스된 음악을 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특히나 그의 사운드엔  약간의 어메리칸 뮤직의 뿌리를 이루고 있는 블루스가 들어있어 깊이감이 있습니다. 새삼스럽게 드는 생각이지만 역시 블루지한 음악속에는 눈물과 한숨이 배어 있는데 Ed의 블루스에는 슬픔도 있지만 나긋하면서 산뜻하네요. 그리고 아무래도 좋은 환경에서 자라서인지 따뜻합니다. ㅎㅎ 에이면의 곡에는 프로그레이시브한 포크넘버들이 많고, 비면의 곡들이 블루지한곡이나 부기우기, 락블루스등이 섞여 있는데요. 그 중에서도 특히 "last dive in glendive" 곡을 아주 좋아하고 있습니다.
이곡은 처음보다는 들으면서 점점 좋아져 버린 은밀한 개인적인 명곡 입니다. 이런곡을 발견하면 기분이 좋아지는데요.  레이드백한 스틸기타가 나긋하게 감겨와서 기분좋게 합니다. 그리고 이런 속도의 템포의 곡들이 촌스럽기도 하지만 울적한 맘을 들게합니다.  이곡을 들을때면 어쩐지 해지녁에 혼자 터덜 터덜 어디론가 걸어가는 기분을 들게 하는곡입니다.
바라는 것은 오로지 향긋하게 목을 타고 넘어가는 커피한잔이나 가슴을 적여줄 술 한잔이 쯤이나 될까요? ㅎㅎ;;

a1. Lunar Blues 


a2. Serendipity 
a3. Hey Little One 
a4. 100Th Monkey 

b1. Timberlane Rose 
b2. 1984 Blues  
b3. Sweet Liberty 
b4. Last Dive In Glendive
b5. Truck Stop Boogie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