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세상 어딘가에는 우리가 알지못하는 블랙홀이 있어 사랑하는 사람의 마음과 기억이 모두 그쪽으로 빨려들어가 버리는게 아닐까 하는 생각을 합니다. 그래서 사랑하는 마음과 설레이는 마음도 물거품처럼 사라져버리고 ..찬란하게 빛나보였던 모든 것이 빛을 잃게 되어버리는게 아닐까요. ㅎㅎ 결국에는
 그래서 시간이 흘러 흘러가면 가슴 아픈 이별의 기억초차 남지 않게 되어 버리는게 아닐까요.
그래서 차오르던 사랑의 아름다움도 꽃이 지는것처럼 사그라지고 흔적도 없이 블랙홀로 사라져 버리는게 아닌가 상상을 합니다. 


 흠. 사랑의 끝이 어찌 되었든 Jacqueline & Lindsay 커플은 이 앨범을 들으면 들을수록 아름다운 커플이라는 생각이 들어요.  이때가 아마도 이들의 절정이였겠지요. 이 앨범에서 그들의 뜨거운 사랑을 읽게 됩니다. 그리고 참으로 잘 어울린다는 생각이 드네요. 사진에서 부터 빛이 뿜어나오는데 정말이지 베스트 커플상이라도 주고 싶네요. ㅎㅎ
 여성과 남성 듀오로 이루어진 앨범중에 보컬화음과 피드빅이 이토록 아름다운 앨범도 드물거라는 생각이 들어요. 'Night Spinner' 곡을 들으면 목소리만으로도 얼마나 좋을수 있는지 어떤 전형같은 것을 보여주는것 같아요.
이곡은 들으면 마치 달빛아래 춤을 추고 있는것 같습니다.  ' Spinning Spinng "  빙글빙글거리며 돌아가는 아름다운 몸짓들이 보이는것 같아요. Strumming Strumming ' 퉁퉁 팅기는 기타  현에 맞추어서요. 그리고 시적이 가사들로  밤하늘을 수놓으면서 ..
  

다른곡 또한 지나치게 화려하지도 않고 , 그렇다고 너무 수수하지도 않으면서. 다른 뮤지션들로는 대체하기 힘든 그들만의 분위기를 보여주고 있는 앨범입니다.
도대체 세상에는 좋은 음반들이 얼마나 많은걸 까요?
이런 숨겨진 명반이 계속 리이슈된다면 행복할거 같아요.

http://www.btmoon.com/


01. Night Spinner



02. It's Not Important.
03. Give Me Eden
04. Nine To Five Blues.
05. Sip Of Wine
06. Run With The Hare
07. Rape Of The Fair Country
08. Take Me.






신고



 스타일이 좋은 두 청년이 환하게 웃고 있는 Kindred Spirits 앨범입니다.  오클라호마출신의 kindred spirits은 커버에서 보이는 Mike Karns 과 Tom Allen  주축이 되어 결성이 된 크리스찬 계열의 음반이에요.
이 앨범은 상당히 재미있는 앨범중에 하나인데요. 무엇보다 신기한것은 컨트리 루랄 음악과 에시드폭이 한장의 음반에서 시도되고 있다는것입니다. 그리고 절묘하게 장르를 넘나들면서 만들어내고 있네요. 이것은 마치 시골에서 소똥냄새를 풀풀 풍기면서 지내다가 갑자기 세련된 도시청년으로 변신해서 완벽하게 차도남 스타일을 낼수있는 것과 같아요. ㅋㅋ 정반대의 스타일이 이렇게 한데 잘 어울려지니까 들을수록 신기할 나름입니다.
ㅎㅎ 혼자 상상을 해보자면 외모로 보아서 오른쪽의 안경쓴 청년이 도시청년이고. 왼쪽 청년이 시골청년인데 오랫만에 교회에서 만난거에요.  그리고 의기투합해서 만들어냈을지도 모르겠네요 ㅋㅋ 햄.

 또 재미있는것은 앨범에 수록된 곡중에 'Cylindroma Story'곡은 자신의 이야기를 담고 있는 곡인데요. 목에 생긴 피부암를 대해서 노래를 하고 있어요. 그것도 굉장히 재미있는 에피소드를 곁들어서 신나게 노래를 하고 있습니다.  이들은 힘든 일이 생겨도 밝은 면을 볼수 있는 의지들이 있나봅니다. 외로움과 어두운 구석은 찾아볼수 없는데  'cylindroma' 곡도 그렇지만 노래들이 대체로 밝은게 특징이에요. 어째든 노래를 들어보면 저 목에 생긴 암때문에 오클라호마로 돌아갔다고 합니다. 그리고 노래도하게 되고 사랑도 하고 그렇게 되었다고 합니다. 그러고 보면 어쩌면 제 추측이 맞을지도 모르겠네요.
ㅎㅎ 오른쪽 청년이 피부암에 걸려서...

어쨰든 보컬 하모니가 아주 그만입니다. 솔로 보컬도 아주 좋지만요. 
 그리고 두번째로는 커버만을 보면은 싱어송라이터의 심심한 포크듀오 앨범같지만 많은 백업 뮤지션들이 함께 한 풀 백킹 사운드를 들려주고 있습니다.  아마도 교회친구들이 백업들을 하고 있을거라는 생각이 드는데요. 아마추어들일텐도 기타소리며 건반, 섹스폰, 플룻소리들이 무척 풍성하게 받쳐주고 있습니다. 예사롭지 않은 솜씨 임에는 분명합니다.
그리고 첫곡부터 끝까지 즐겁게 귀를 놓아주지 않은 앨범이에요


a1. Drifting Free
a2. Gift Of Love



a3. Serve And Grow
a4. Flying Away
a5. Shadow Of A Friend
a6. Spirit Of Truth
a7. Sonship

b1. Life Feel It
b2. Cylindroma Story
b3. Heave Ho
b4. Looking To You
b5. Partners In Time
b6. Psalm 100.

신고



  이월의 첫번째 앨범은 까만 어둠속에서 촛불 하나를 켜고 이는 소프트락 앨범입니다. 커버를 보니 근래에 읽은 책의 한구절이 생각이 나는데요. ㅎㅎ 세상에서 가장 따뜻한 것은 어둠속의 불빛이라고 합니다. 하지만 세상속에서 가장 쓸쓸한것은 어둠속에서 멀리 빛나는 어둠속의 불빛을 지켜보는것이라고 합니다. 그것이 쓸쓸한 이유는 불빛에 대한 욕망 때문이라고 하네요.  무엇인가를 바라고 기다리는것만큼 쓸쓸하게 만드는것은 없는거 같아요. 그것이 특히 사람의 마음이면 더더욱요.
어째든 소프트락은 이 앨범으로 따뜻하게 다가가서 사람의 마음을 밝히고 싶어을꺼라는 생각을 합니다.

그런데 아무래도 이 앨범은 그룹이름 때문에 사운드에 대한 오해를 많이 받지 않았을까 생각을 하는데요. 음악은 메인 스트림계열의 음악 아니고 에시드 포크 사이키 계열의 콜렉터블한 레어판이라고 할수 있어요.  음악을 들어보면 그들이 추구하는 음악적인 스타일 때문에 지어진 이름이라는 것을 생각하게 합니다.
첫곡 Conversation Of Love 부터 귀에 쏙 감기는 소프트~한 여성 보컬이 감탄이 나오게 합니다. 게다가 타이트한 풀 백킹연주라니 !. 이런 백킹은 프라이빗 앨범에서는 정말 보기 드문 훌륭한 연주입니다. 작곡 실력도 못지 않게 훌륭하구요. 전곡이 이들의 자작곡인데 한곡만 들어보아도 나머지 곡에 대한 짐작을 할 수 있습니다.
아티스트들이나 레이블에 대한 정보도 전무하다고 할 수 있는데요. 친한 친구끼리 한장의 앨범만을 만들고 사라진 그룹일꺼라는 추측을 합니다. 앨범의 백커버에 적힌 크레딧으로는 보아서는 오인조로 이루어진 그룹이고 여성멤버인 조쉬가 주로 메인 리드보컬을 이루고 있네요. 전체적으로 에시드 포크 음반이라고 할수있지만 곡 중간중간에 연주곡들을 넣었네요. 재즈연주자들의 잼 연주곡 같은 넘버들인데요. 퍼커션과 피아노가 주고 받는 피드백이 장난아니네요. 앨범의 퀄러티를 한증 업그레이드 시키는 멋진연주에요.
이렇게 무명으로 이루어진 멤버들의 이런 훌륭한 연주를 들으면 감탄이 절로 나옵니다. 이럴수가! 이러면서요.

그리고 조심스럽게
70년의 이들이 한군데 모였던 어느 밤들을 떠올려 보아요. 
매일 같이 모여서 연주하고 웃고 떠들면서 함께 보냈던 날들
순수하고 젊고 아름다운 그들의 밤들과 불빛들. 
쓸쓸하고도 뜨거운 욕망과 사랑의 불을 켤수도 있었던.

 그들의 환환 미소가 떠오르는것 같습니다



a1. Conversation Of Love.
a2. Sunshine.


a3. Herbie
a4. Building A Ship.
a5. Orion

b1. Rain
b2. Oh Lord
b3. Brown Blues
b4. Five For Jazz
b5. Fourteen.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