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세상 어딘가에는 우리가 알지못하는 블랙홀이 있어 사랑하는 사람의 마음과 기억이 모두 그쪽으로 빨려들어가 버리는게 아닐까 하는 생각을 합니다. 그래서 사랑하는 마음과 설레이는 마음도 물거품처럼 사라져버리고 ..찬란하게 빛나보였던 모든 것이 빛을 잃게 되어버리는게 아닐까요. ㅎㅎ 결국에는
 그래서 시간이 흘러 흘러가면 가슴 아픈 이별의 기억초차 남지 않게 되어 버리는게 아닐까요.
그래서 차오르던 사랑의 아름다움도 꽃이 지는것처럼 사그라지고 흔적도 없이 블랙홀로 사라져 버리는게 아닌가 상상을 합니다. 


 흠. 사랑의 끝이 어찌 되었든 Jacqueline & Lindsay 커플은 이 앨범을 들으면 들을수록 아름다운 커플이라는 생각이 들어요.  이때가 아마도 이들의 절정이였겠지요. 이 앨범에서 그들의 뜨거운 사랑을 읽게 됩니다. 그리고 참으로 잘 어울린다는 생각이 드네요. 사진에서 부터 빛이 뿜어나오는데 정말이지 베스트 커플상이라도 주고 싶네요. ㅎㅎ
 여성과 남성 듀오로 이루어진 앨범중에 보컬화음과 피드빅이 이토록 아름다운 앨범도 드물거라는 생각이 들어요. 'Night Spinner' 곡을 들으면 목소리만으로도 얼마나 좋을수 있는지 어떤 전형같은 것을 보여주는것 같아요.
이곡은 들으면 마치 달빛아래 춤을 추고 있는것 같습니다.  ' Spinning Spinng "  빙글빙글거리며 돌아가는 아름다운 몸짓들이 보이는것 같아요. Strumming Strumming ' 퉁퉁 팅기는 기타  현에 맞추어서요. 그리고 시적이 가사들로  밤하늘을 수놓으면서 ..
  

다른곡 또한 지나치게 화려하지도 않고 , 그렇다고 너무 수수하지도 않으면서. 다른 뮤지션들로는 대체하기 힘든 그들만의 분위기를 보여주고 있는 앨범입니다.
도대체 세상에는 좋은 음반들이 얼마나 많은걸 까요?
이런 숨겨진 명반이 계속 리이슈된다면 행복할거 같아요.

http://www.btmoon.com/


01. Night Spinner



02. It's Not Important.
03. Give Me Eden
04. Nine To Five Blues.
05. Sip Of Wine
06. Run With The Hare
07. Rape Of The Fair Country
08. Take Me.






신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새롭게 한해가 시작하여 오랫만에 리뷰를 해보는데 올해는 열씸히 블러그를 가꾸자고 다짐해봅니다. !
그리고 요즘에 좋은 재발매 앨범이 홍수처럼 밀려오는데요. 어쩔땐 기쁨과 슬픔이 교차하기도 합니다. 구하지 못하는 앨범이 나올땐 너무 기쁜데 말이죠. 비싸게 구매한 엘피가 재발매가 되면 눈물이 나오지만서도 ㅎㅎ.
그런데 73년에 발매한 < No Ordinary Child > 게츠 앨범도 무척 기쁜 앨범 목록에 속합니다.  엄마꼬꼬(Mother hen)를 먼저 듣고 샀는데 막연히 좋을꺼라는 생각에 구입을 했지만 생각보다  너무 독특하네요. 특히나 그녀의 솔로 음반에서는 눈길을 사로 잡는 어떤점이 있습니다. 그게 무엇인가 곰곰히 생각을 해보게 되는데 ..아무래도 아무도 흉내낼수없는 그녀 스스로의 독특함이 아닐까 싶네요. 그런데 이 음반은 쉽게 놓쳐버리기에 딱 좋은앨범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레어한 앨범도 아니고 어메리칸루츠 음악의 색체가 강하기 때문에 그런데요. 그래서 모두가 좋아할수 있는 음반도 아니라는 생각도 듭니다만, 들을수록 앨범에 대한 호기심과 찬사가 나오는 새록새록 배어나오네요. 그리고 흥미로운 구석이 많은 앨범입니다.

앨범은 기본적으로 머더핸의 연장선상에 있다고 보여집니다. Mother Hen에서도 그렇듯이 아무렇지 않게 콧소리로 흥얼거리듯이 내지르는 그녀의 흥어리 창법? 이나. 곧곧에 그녀의 아름다고 섬세한 피아노 선율이나 건반연주들이 이앨범에서도 그때로 느껴집니다. 그런데 Mother Hen 앨범에 참였던 버즈의 clarence white나 스티키 피트의 몽롱한 스틸기타등의 라인업이 안정적인 루츠 음악을 들려주었는데, 이번 그녀의 솔로앨범은 훨씬 더 톡톡튄다고 할까요?. 그래서 도대체 이 사운드를 이끌어가는 사람은 누구일까 궁금했는데 보니까 역시나 사운드에 힘이 있었던게 단순한 우연은 아니였습니다. 명장들이 곧곧에 숨어있네요. 이번에는 전체적인 전두지휘를  Sneaky pete Kleinow가 나서서 하였고. Jim Keltner의 이름도 보이는데 .  정작 바뀐점은  nick de caro 가 Strings 어렌지의 참여입니다. 그의  caro씨가 이앨범에서는 정말 멋지게 들립니다.
" on the shores of okinawa" 이곡에서 들리는 소리를 들어보세요.  우리나라의 익숙한 곡조예요. 오키나와에서 들었던것이 혹시 우리나라 가야금선율은 아니였을까하는 착각이 들정도네요. Tret Fure의 어코스틱기타라고 적혀있느데 그녀가 연주한 솜씨일까요?  이너슬리브지에 자세한것은 나오지않았는데 화와이언 기타같기도 하네요. 정말 굿!
"St. John Of The Highway" 곡에서는 브라스가 강조가 되었는데 트렘펫과 섹소포. 그리고 트롬본등 온갖 나발소리가 시원스럽네요. 마치 시골의 카우보이나 카우걸이 시끌버쩍한 도시로 놀러가서 신나해 하는 곡같습니다.
마지막으로 좋아하는곡은 "Boy From Portland" 곡인데요.  피아노소리가 유유하게 흘러가는 강물처럼 아름답습니다. 게츠의 피아노소리는 앨범의 가장 핵심적인 아름다운 소리같습니다.  그리고  caro와의 스트링어렌지도 찰떡궁합이네요 ㅎㅎ 참으로 아름다운 곡

커버도 참 근사하지않나요?
달짝지근한 화와이언 꽃향기가 풀풀나는 옷과 꽃.게슴츠레한 눈빛도 참 섹시합니다.
겟츠는 분명히 반짝 반짝 빛이 나는 멋진여자네요.

01. No Ordinary Child (4:22)
02. Grinder Music In My Ear. (4:20)
03. On The Shores Of Okinawa (3:39)


04. I Shall Build This House Again (4:22)
05. St. John Of The Highway (2:39)
06. Here Comes The Captain (3:48)
07. Gonna See If The Madam's In (4:31)
08. If The Lady In The Song Had Been Your Mother (4:06)
09. I Wanna Ride (3:06)
10. Margarita (2:56)
11. Boy From Portland (4:28)


    1. Jane Getz - 01. No Ordinary Child (4:22)
    2. Jane Getz - 02. Grinder Music In My Ear. (4:20)
    3. Jane Getz - 03. On The Shores Of Okinawa (3:39)
    4. Jane Getz - 04. I Shall Build This House Again (4:22)
    5. Jane Getz - 05. St. John Of The Highway (2:39)
    6. Jane Getz - 06. Here Comes The Captain (3:48)
    7. Jane Getz - 07. Gonna See If The Madam's In (4:31)
    8. Jane Getz - 08. If The Lady In The Song Had Been Your Mother (4:06)
    9. Jane Getz - 09. I Wanna Ride (3:06)
    10. Jane Getz - 10. Margarita (2:56)
    11. Jane Getz - 11. Boy From Portland (4:28)





 

신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무슨말을 하든지 간에 두 번은 말하지 말라
다른 누군가에게서 너의 사상을 발견하거든
내 것이 아니라고 부인하라
말도, 표시도, 사진도, 증거도 없는 사람,
그런 사람을 어떻게 붙잡을 수 있겠는가?
증거를 인멸하라
-베르톨트 브레히트, [도시 거주자들을 위한 지침서]


9월에 딱 맞추어서 발매가 된 빌 데스틀러씨의 앨범은 9월의 발매된 빅핑크의 수작들 중에서도 가장 마음에 드는 앨범입니다. 감미로운 오후의 햇살이 공기를 떠도는 듯한 빛의 감각을 지니고 있는 앨범이랄까요.
달리의 시계처럼 게으르게 늘어져 축 쳐져있는 일상의 시간들은 삶에 압박감을 줍니다.
특히나 도시인에게는 그러한 시간들은 한없이 늘어지고 늘어져서 결국엔 아무것도 소용이 없는것처럼 느껴지고 지금 당장이라도 무엇인가 의미있는것들을 이루어 내어야 할것만 같습니다. 무엇인가에 쫒기듯이요.

하지만 풀꽃들이 놓여있는 풀밭에 앉아있는 데스틀러씨를 보세요. 자연속에서 부는 바람처럼 투명한 감정들이 슬슬 피어오릅니다. 그리고 꽉 체워져서 돌아가는 도시의 일상 대신 텅 비어버린 시간들을 오히려 고마워하며 담백하게 바라보고 있습니다. 그리고 조심스럽게 자신의 이야기들을 풀어가는 거죠. " september song"에선 그녀와 떨어져있다가 다시 만나게 되는 재회의 순간들을 너무나 눈물날만큼 아름답게 펼쳐놓았습니다. 이곡에선 특히 선선한 가을바람과 풀냄새들이 나네요.
데스틀러씨의 앨범이 가진 강력하고 최대의 무기는 flatpicking 기타소리와 이것에 꼭맞는 투명한 목소리일텐데, 어찌보면 이것 빼고는 다른것은 없는 심심한 앨범입니다. 그런데 왜 이렇게 마음을 울리는 것일까요?

 데스틀러씨시까 사랑하는 여인은 아마 beth이였나봅니다. " beth is a long way from home" 곡이나 " never you mind"s 베스에 대한 곡으로. 깨어진 사랑에 대한 감정들을 진솔하게 보여주고 있고, 가사를 보면 지적인 분별력으로  감정상태를 지켜가고 있습니다. 그런데 가만히 눈을 감고 생각을 해보면  " go jump in the river' 한곡으로 그가 어떻게 삶을 살아가고 있는지 알 것 같습니다.

i'm gonna walk my love
down to the city, tonna hang it out to dry
clean out all of you no good feeling
gonna clean out all your life

분명히 자신을 "담담하게 바라보기"를 무척이나 잘하고 있는 듯 보이는 데스틀러씨입니다. 그리고 번민과 아픔들을 다 겪고 난후에 평화로운 평정상태를 찾은 음들이 그대로 전해지고 있고요. 안좋은 감정들을 그 처럼 깨끗하게 행궈서 햇볕에 말릴수만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요? 그러면 조금은 자신을 가두고 있는것들에게서 벗어날수 있을텐데요.
심플하고 가볍게요


track list

01. Septembersong (3:56)


02. Go Jump In The River (2:23)
03. Pack The Flag Away (2:37)
04. Beth Is A Long Way From Home (2:48)
05. Threes And Fours (3:53)
06. Daddy, What's A Train? (3:53)
07. Green Grass (2:35)
08. Willie Moore (3:15)
09. Came Into Spring (2:05)
10. Never You Mind (2:46)
11. Everyday She Takes A Piece Away (2:54)
12. Little Jimmy Brown (5:17)


all songs except daddy, what's a trian' and willie moore, copyright bill destler

producer phil slapiro
enginner ken coleman
cover desigan vie curran
photography carl steckler
recorded at houghton, studios, caroline N.Y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