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ossibly for sara>

peeling paint
cracked tiles
a stained rug
and spintered table
cold water
cardboard windows
dimming light
and t.v dinners
and i need you

...i sit in an empty candle's glow
loosing touch i'm all alone
and time would leave but for
the coo coo's tone
in this ragged house
begging to be a home


and i need you.


 "벗겨진 페인트, 깨어진 타일. 얼룩진 러그, 그리고 지저분한 테이블위에 차가운 물.. 희미한 불빛과 티비 식사들.. I Need You. "

  지독히도 외로운 영혼의 읖조림이군요. 그녀가 떠나고 난 후 따뜻한 온기라고는 없는 방안의 모습들을 통해서 정신적으로 황패해진 생활들과 그리움들이 몇몇 단어들만 나열하는데도 그대로 그려지네요.  이런 가사들이 좋은 것은 과장되고 현란한 은유없이 진솔하게 자신의 마음을 표현하고 있다는 점이에요. 이렇게 리얼한 단어들은 여과없이 그대로 전달되어 가슴 깊숙히 찌르니까요. 정말이지 한숨같은 I need you라는 말이 가슴을 먹먹하게 합니다. 
그리고 쓸쓸한 읖조림에 마추어 천천히 팅겨지는 기타소리들이 마음에 텅빈 여백을 줍니다. 그의 가사에 나오는 것처럼 쓸쓸하게 빈공간을 채우면서 홀로 자신을 태우는 촛불처럼요. 기타소리에 약간은 몽롱하고 부유하는 듯하고 낭만적인 우울이 담겨져 있어요.
scott momenthy의 앨범의 가장 큰 매력은 이렇게 사색적인 가사들과 그리고 기타의 쓸쓸한 톤일거 같네요. 로너포크라는 장르의 매력이기도 하구요. 가사들이 모두 시적인 느낌을 선사합니다.  많은 생각속에서 정교하게 골라진 단어들이라는 생각이 들어요..
 
ㅎㅎ또 커버아트를 보고 있으면 자신을 얼마나 괴롭혔으면 저런 모습이 되었을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  
인상적인 커버아트예요. 커버를 한번 보면 절대 잊혀지지 않을거 같네요. 아티스트에 대한 정보도 없어서 알수는 없지만 Scott Momenthy는 어쩌면 슬픈 눈과 여린눈을 하고 있을거 같아요.
 타고나게 상처적 체질 이랄까요.

a1. Water Color Smiles


a2. No One Ever Told Me.
a3. Looking For Any Side
a4. possibly for sara.
a5. it's so hard.

b1. Pick It Up
b2. Schizo
b3. Too Late To Start Again
b4. Floating Tuck Vee
b5. WIsh I Was A Loon

신고



 스타일이 좋은 두 청년이 환하게 웃고 있는 Kindred Spirits 앨범입니다.  오클라호마출신의 kindred spirits은 커버에서 보이는 Mike Karns 과 Tom Allen  주축이 되어 결성이 된 크리스찬 계열의 음반이에요.
이 앨범은 상당히 재미있는 앨범중에 하나인데요. 무엇보다 신기한것은 컨트리 루랄 음악과 에시드폭이 한장의 음반에서 시도되고 있다는것입니다. 그리고 절묘하게 장르를 넘나들면서 만들어내고 있네요. 이것은 마치 시골에서 소똥냄새를 풀풀 풍기면서 지내다가 갑자기 세련된 도시청년으로 변신해서 완벽하게 차도남 스타일을 낼수있는 것과 같아요. ㅋㅋ 정반대의 스타일이 이렇게 한데 잘 어울려지니까 들을수록 신기할 나름입니다.
ㅎㅎ 혼자 상상을 해보자면 외모로 보아서 오른쪽의 안경쓴 청년이 도시청년이고. 왼쪽 청년이 시골청년인데 오랫만에 교회에서 만난거에요.  그리고 의기투합해서 만들어냈을지도 모르겠네요 ㅋㅋ 햄.

 또 재미있는것은 앨범에 수록된 곡중에 'Cylindroma Story'곡은 자신의 이야기를 담고 있는 곡인데요. 목에 생긴 피부암를 대해서 노래를 하고 있어요. 그것도 굉장히 재미있는 에피소드를 곁들어서 신나게 노래를 하고 있습니다.  이들은 힘든 일이 생겨도 밝은 면을 볼수 있는 의지들이 있나봅니다. 외로움과 어두운 구석은 찾아볼수 없는데  'cylindroma' 곡도 그렇지만 노래들이 대체로 밝은게 특징이에요. 어째든 노래를 들어보면 저 목에 생긴 암때문에 오클라호마로 돌아갔다고 합니다. 그리고 노래도하게 되고 사랑도 하고 그렇게 되었다고 합니다. 그러고 보면 어쩌면 제 추측이 맞을지도 모르겠네요.
ㅎㅎ 오른쪽 청년이 피부암에 걸려서...

어쨰든 보컬 하모니가 아주 그만입니다. 솔로 보컬도 아주 좋지만요. 
 그리고 두번째로는 커버만을 보면은 싱어송라이터의 심심한 포크듀오 앨범같지만 많은 백업 뮤지션들이 함께 한 풀 백킹 사운드를 들려주고 있습니다.  아마도 교회친구들이 백업들을 하고 있을거라는 생각이 드는데요. 아마추어들일텐도 기타소리며 건반, 섹스폰, 플룻소리들이 무척 풍성하게 받쳐주고 있습니다. 예사롭지 않은 솜씨 임에는 분명합니다.
그리고 첫곡부터 끝까지 즐겁게 귀를 놓아주지 않은 앨범이에요


a1. Drifting Free
a2. Gift Of Love



a3. Serve And Grow
a4. Flying Away
a5. Shadow Of A Friend
a6. Spirit Of Truth
a7. Sonship

b1. Life Feel It
b2. Cylindroma Story
b3. Heave Ho
b4. Looking To You
b5. Partners In Time
b6. Psalm 100.

신고



  이월의 첫번째 앨범은 까만 어둠속에서 촛불 하나를 켜고 이는 소프트락 앨범입니다. 커버를 보니 근래에 읽은 책의 한구절이 생각이 나는데요. ㅎㅎ 세상에서 가장 따뜻한 것은 어둠속의 불빛이라고 합니다. 하지만 세상속에서 가장 쓸쓸한것은 어둠속에서 멀리 빛나는 어둠속의 불빛을 지켜보는것이라고 합니다. 그것이 쓸쓸한 이유는 불빛에 대한 욕망 때문이라고 하네요.  무엇인가를 바라고 기다리는것만큼 쓸쓸하게 만드는것은 없는거 같아요. 그것이 특히 사람의 마음이면 더더욱요.
어째든 소프트락은 이 앨범으로 따뜻하게 다가가서 사람의 마음을 밝히고 싶어을꺼라는 생각을 합니다.

그런데 아무래도 이 앨범은 그룹이름 때문에 사운드에 대한 오해를 많이 받지 않았을까 생각을 하는데요. 음악은 메인 스트림계열의 음악 아니고 에시드 포크 사이키 계열의 콜렉터블한 레어판이라고 할수 있어요.  음악을 들어보면 그들이 추구하는 음악적인 스타일 때문에 지어진 이름이라는 것을 생각하게 합니다.
첫곡 Conversation Of Love 부터 귀에 쏙 감기는 소프트~한 여성 보컬이 감탄이 나오게 합니다. 게다가 타이트한 풀 백킹연주라니 !. 이런 백킹은 프라이빗 앨범에서는 정말 보기 드문 훌륭한 연주입니다. 작곡 실력도 못지 않게 훌륭하구요. 전곡이 이들의 자작곡인데 한곡만 들어보아도 나머지 곡에 대한 짐작을 할 수 있습니다.
아티스트들이나 레이블에 대한 정보도 전무하다고 할 수 있는데요. 친한 친구끼리 한장의 앨범만을 만들고 사라진 그룹일꺼라는 추측을 합니다. 앨범의 백커버에 적힌 크레딧으로는 보아서는 오인조로 이루어진 그룹이고 여성멤버인 조쉬가 주로 메인 리드보컬을 이루고 있네요. 전체적으로 에시드 포크 음반이라고 할수있지만 곡 중간중간에 연주곡들을 넣었네요. 재즈연주자들의 잼 연주곡 같은 넘버들인데요. 퍼커션과 피아노가 주고 받는 피드백이 장난아니네요. 앨범의 퀄러티를 한증 업그레이드 시키는 멋진연주에요.
이렇게 무명으로 이루어진 멤버들의 이런 훌륭한 연주를 들으면 감탄이 절로 나옵니다. 이럴수가! 이러면서요.

그리고 조심스럽게
70년의 이들이 한군데 모였던 어느 밤들을 떠올려 보아요. 
매일 같이 모여서 연주하고 웃고 떠들면서 함께 보냈던 날들
순수하고 젊고 아름다운 그들의 밤들과 불빛들. 
쓸쓸하고도 뜨거운 욕망과 사랑의 불을 켤수도 있었던.

 그들의 환환 미소가 떠오르는것 같습니다



a1. Conversation Of Love.
a2. Sunshine.


a3. Herbie
a4. Building A Ship.
a5. Orion

b1. Rain
b2. Oh Lord
b3. Brown Blues
b4. Five For Jazz
b5. Fourteen.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