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s   




얼마전에 우연히  인터넷의 강을 떠돌다가 발견한 영화의 해드라인 

'그의 심장에 총을 겨누고 입술에 키스를 ' 
이란 문장을 발견하고야 말았는데,,, 바로 이거라는 생각이 드는거에요. 내가 찾던영화이다라는 생각과 함께요 ㅎㅎ 예민한 촉각이 좋아하는 톤의 영화를 놓치지 않고 발견한거죠. 그런데 앗..! 그런데 이자벨 코이셋의 영화이지 머에요.  오래전에 강한 인상을 남겼던 엘레지란 영화 때문에 두말할거 없이 꼭 보아야만 했어요. 그리고 잠자고 있던 기억의 층에서 다시 꺼내게 되었습니다.  명작은 다시 보아도 참 좋군요. 

 우선<센티미엔토>작품을 보자면,  물이 흐르듯이 유려하게 흐르는 영상이 우선 시선을 압도하는 영화라고 할수 있어요.  전작 < 나 없는 내인생>, <엘레지>에서 함께 작업을 하였던 장 클로드 라리웨가 맡았는데요. 명 콤비처럼 늘 코이셋 감독의 눈이 되어 바라보고 있습니다.  라리웨의 영상을 보다 보면 사물을 오랫동안 숨죽이면서 관찰하고 솜털까지도 잡아낼듯이 섬세하게  탐닉하고 있다는 생각이 듭니다. 그리고 한컷 한컷이 빛을 발하면서 아름답게 빛나요. 어쩔땐 움직이는 영상이지만 예술사진같다는 생각이 들때가 있습니다.  그  라리웨의 시선을 이번 작품에서도 그대로 느낄수 있어서 참 좋았습니다.
그런데 어쩐지 장 클로드 라리웨의 영상들을 보고 있으면 왕가위 감독의 촬영감독 크리스토퍼 도일이 생각나지 않나요?  감각적이고 퇴폐적이면서 에로틱한 느낌이 특히 그런데요. ㅎㅎ 센티멘토는 특히나 일본을 배경으로 하고 있어서 더욱 비슷한 느낌이네요. 도일만큼 현란하고 화려하지는 않겟지만 몸을 훝고 지나가는 듯 끈끈한 관음적인 시선이 닮아있다고나 할까요? ㅎㅎ 험.

 어째든 센티미엔토에서는 두 가지 톤이 엇갈리듯이 강약을 조절하고 있는데요.  사랑을 잃어버린 남자와 사랑을 꿈꾸지 않았던 여자의 마음을 드러내는 드라이하고 정적인 모노톤이 영화를 흐르고 있는 한가지 축이라고 한다면,  다른축은 감각적이고 퇴폐적이기한 에로틱한 신들이라고 할수있습니다. 특히 일본의 미각이나 문화에 대해서 많이 잡아 내었는데,  일본의 미각의 최고의 정점인 나체 ? 스시,  미각하면  빠지지않는 와인을 즐기는 신. 그리고  또 테마호텔룸의 파격적인 섹스신등이 이런 예라고 할수가 있습니다.  그리고 정적이고 메마른 느낌의 톤들은 건물들 사이에서 불어오는 바람의 소리 컷, 류의 집이나 공간에서 혼자있었던 신, 그리고 특히 마지막 류의 묘지앞에서 물이 떨어지는 소리 컷등이 그렇네요. 이렇게 리듬을 조절하니까 영상이 유려하고 화려하다는 생각이 드는걸꺼에요. 
그런데 역설적으로 센티미엔토가 평론가들의 평이 좋지 않았던 점도 일본이라는 나라의 문화와 미를 경외하듯이 바라보았다는 점이 크게 작용을 하였습니다.  마치 외국인이 오리엔탈리즘에 사로잡혀 일본이라는 나라에 여행하듯이 놀라와 국수문화와 스시 그리고 동양여성등의 클리쉐를 섞어놓았다는 것이죠. 삶의 깊은 층까지 가지 못하고 겉만 보고 있다는 점입니다.  
하지만 개인적인 관점에서는 역시나 섬세하고 아름다운 영상이 수 놓아신 수작이라는 생각이 드는데요. 특히 영상과 음악적인 면에서는 감각적인 자만이 만들어 낼수 있는 디테일들이 살아숨쉬는 작품이였어요. 또한 스토리 텔링뿐만 아니라 편집으로 영화를 끝까지 밀고가는 힘도 좋았거든요. 그리고 이 정도도 만들어내지 못하는 영화는 얼마나 많은가요?

  반면에 <엘레지>는 평론가들에게서도 후한 점수를 받았던 영화입니다. 이 영화는 퓰리처상 수상작가 필립 로스의 단편소설을 영화화 하였는데요. 영상과 음악 편집등 총체적으로  아름답게 조화된 멋진작품이지만 특히 대사들이 영화를 격조있게 만들어내었어요. 예술을 사랑하고 이해하는 지적이고 아름다운 명대사들. 그리고 나이가 들어 삶을 정리하고 바로보는 깊이 있는 대사들은 아무나 쓸수 있다고 보여지지는 않아요. 이런것은 오리지널 소설의 힘이 그대로 영화에 투영이 된 것이겠죠.
그런데 개인적으로  엘레지와 센티미엔토의 영상만을 가지고 평가를 해보라면 엘러지에게 손을 들어줘야할것 같네요. ㅎㅎ 왜냐하면 명화나 조각처럼 아름다운 여자의  제스쳐를  따라가는 데이빗의 시선 (남자의 시선)이 훨씬 강렬하였기 때문입니다. 같은 여자인데도 넉을 잃고 숨을 죽인체 바라보았습니다.  클래식한 아름다움과 우아함 그리고 순수함이 치명적으로 다가오는 느낌이랄까요.

<센티미엔토>

 




< 엘레지>

 




 어쨰든 이런 감각적인 신들 사이로 영상과 딱 맞아 떨이지는 곡들이 곧곧에 숨겨져있습니다. 음악을 선택하는 능력이 탁월한 감독인듯한데요. <센티미엔토에서> 특히 테마호텔룸으로 두 남녀가 들어갈 때 무성영화나 등장하는 살롱음악같은 aoi heya (hachiro sato/ ryochi hattori )곡이 흘러나옵니다. 한때 무척 좋아했던 프랑스의 아트락 그룹 쥴베른느가 떠오르네요. 이 음악으로 한창 자극적이고 우아한 신을 만들어내었습니다.  이 뿐만이 아니라 30년대 뮤지션인 hibari misora의 번안곡인 라이방 로즈라는 곡도 무척이나 기억에 남네요. 그리고 영화의 엔딩무렵에 흘러나오는 Anotony & the Johnsons의 one dove곡도 참 감각적이고 에로틱합니다.  이런 노래들은 영상미를 한층 부각시키는 숨겨진 장치입니다.


 <엘레지>에서도 이런 음악적인 장치는 여전히 작용을 하고 있는데요. 이 영화에서는 훨씬 고풍스럽고 클래식합니다. 소설을 각색한 영화여서인지 더욱 클래식하고 단아했는데 음악도 이에 걸맞게 클래식과 재즈가 적시 적소에서 흐르고 있어요.  아마도 코이셋감독의 영화의 가장 큰 강점으로 작용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 엘러지에서  흐르는 바흐의 "Concerto for harpsichord, strings & continuo No. 1 in D minor ' 곡이 이렇게 아름답고 감각적인 곡이라는 것을 처음으로 느끼게 되었어요. ㅎㅎ 이미지와 음악이 합쳐지면 굉장히 커다한 힘을 가지고 있는것 같아요. 시각과 청각을 동시에 두드리니까 그렇겠죠.
 음 그러고보니 두 영화의  제목도 소리에 촛점을 두었네요. 엘레지 (비가) 와  Map of Sounds OF Tokyo였는데요. 소리와 사운드에 많은 감각을 지니고 있다는 감독이라는것이 잘 드러나는 대목입니다. 
 
 그리고 또 두영화에서는 비교하고 싶은 대조적인 여성들이 나오는데요 조각처럼 클래식한 아름다움을 나타내었던 엘러지의 페넬로페 크루즈와. 차갑고 드라이 하지만 도발적인 키쿠치 린코가 나오는데요.  누구에게 한표를 던지고 싶나요 ?
 영화속에서 페넬로티는 몸짓하나 하나 제스쳐 표정까지 어떻게 해야 자신이 최고로 아름답게 보이는지 잘 알고있는 여성이에요. 정말이지 최고의 캐스팅입니다 .    반면에 <사랑의 감각> 영화에서 린코는 자신의 아름다움에 대해서는 아무런 관심이 없죠. 머리도 아무렇게나 질끈 묶어버리고 화장기 없는 표정입니다.  그렇지만 맘만 먹는다면 충분히 섹시하게 바뀌는 변신에도 능한 모습이에요. ㅎㅎ

 


 

< 엘레지 > 의 페넬로페 크루즈                             VS                 <센티미엔토>의 키쿠키 린코

 

 

 

신고